제주세계연박물관

트위터  페이스북

Korean Chinese Japanese English

THE WORLD OF KITE

연의 세계
THE WORLD OF KITE
연의 기원
의성 연 대회
국제 연 대회
연 동영상

연의 기원

놀이의 개관

연을 하늘에 띄워 날리는 놀이. 연은 흔히 대나무로 살을 만들고 그 살 위에 종이를 붙여 장방형 또는 가오리 모양으로 형태를 만들고 실로 연결하여 하늘 높이 띄운다. 띄우는 기술이 익숙해지면 연줄 끊어먹기, 멀리 날리기 등의 방법으로 논다. 연날리기는 썰매타기, 팽이치기와 함께 겨울철을 대표하는 민속놀이이다.
연날리기는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즐겨했고, 전통적으로는 초겨울에 시작해서 이듬해 묵은 추위가 가시기 전에 끝났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연을 날리는 시기는 정월 초하루(설날)부터 대보름까지였으며, 그 이후 연을 끊어서 날려보낸 다음 더 이상 날리지 않았다고 한다. 대보름이 지났는데도 연을 날리는 사람을 보면 '고리백정'이라고 놀렸다고 하는데, 이는 연만 날리다가는 그 해 농사 준비가 늦어질까 염려하였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국의 연은 형태나 구조가 다른 나라 연과 비교해 볼 때 과학적 원리를 적극 활용한 점이 돋보인다. 그리고 추위에 웅크리는 소극적인 자세보다 바람과 맞서는 적극성으로 추위를 몰아내던 조상들의 지혜가 듬뿍 담긴 놀이이다.
놀이의 유래

연은 서양에서는 BC 400년경 플라톤의 친구인 '알투스'가 처음 만들었다고 하고, 동양에서는 BC 200년경 중국의 '한신(韓信)'이라는 장군이 처음 만들었다고 한다.
우리 나라에서는 《삼국사기(三國史記)》권41 김유신전(金庾信傳)에 따르면, 647년 신라 진덕여왕을 반대하는 일부 대신이 반란을 일으켜 김유신(金庾信)이 토벌을 담당하게 되었다. 그런데 그 때 성안에 별똥이 떨어져 군사들이 두려워하고 사기가 떨어졌다. 이에 김유신이 꾀를 내어 불을 붙인 허수아비를 연에 달아 하늘로 띄웠다. 그리고 군사들에게 "어제 저녁에 떨어진 별이 하늘로 다시 올라갔으니 진덕여왕이 전쟁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소문을 내어 싸움에서 이겼다는 기록이 있다. 이 기록으로 보아 삼국시대 이전부터 연을 날리기 시작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고려시대의 기록인 《고려사(高麗史)》권33 충선왕즉위전(忠宣王卽位傳)에 보면 1283년 왕궁 노비가 아이들이 노는 연을 빼앗아 왕자에게 갖다 바친 일이 있었고,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정월 상원조(上元條)>에 보면 최영(崔瑩) 장군이 탐라(제주도)에 반란이 일어나 이를 징벌할 때 연을 이용했다고 한다.
이어 조선시대에는 보다 성황을 이루었는데 《명종실록(明宗實錄)》에 의하면, 1566년에 국왕이 나라의 정세가 어지러우니 연날리기를 일시 중지시키라는 명령을 내린 일이 있었고, 16세기 말 임진왜란 때 평양에서 계월향이 김응서 장군에게 연을 띄워 적전을 알려줘, 평양 성을 되찾았다는 일화가 있었다. 또 같은 시기 이순신(李舜臣) 장군이 아군에게 신호를 보내기 위해 연을 날렸다는 기록도 있다. 따라서 우리 나라는 삼국시대 이전부터 연을 날리기 시작하여 조선시대에는 보편화된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조선 말기의 기록에는 연의 종류, 연 만드는 법, 연 띄우기 풍속 등이 자세히 소개되어 있다. 이 사실은 이 시기 연날리기가 얼마나 성행했는지를 알 수 있다.
놀이의 방법

연을 날리기 위해서는 우선 연을 만들어야 한다. 따라서 연을 만드는 방법부터 날리기, 겨루기 등을 차례로 소개한다.
  • 1) 재료
  • 종이는 보통 창호지를 사용하고 살(달)은 대나무가 가장 좋다. 대나무는 물기가 완전히 빠진 잘 마른 것을 이용하는데, 왕대 또는 참대 중에 구부러졌다가 탄력 있게 펴지는 것을 이용한다. 대나무가 없으면 싸리·수숫대·갈대 같은 것을 이용하기도 하는데, 모두 껍질을 좁게 째서 길게 다듬어 쓴다. 연줄은 가볍고 질긴 명주실이 가장 좋으나, 값이 너무 비싸 일반적으로 무명실·베실 등을 이용한다. 실을 감는 얼레는 나무로 만드는데, 연줄을 풀었다 조였다 하는 도구로 매우 중요하다. 얼레는 나무가 없으면 수숫대 같은 것으로도 만든다.
  • 2) 만들기(방패연)
  • (1) 종이 ― 연의 크기는 종이의 크기인데 지방의 자연적인 조건에 따라 다르다. 바람이 센 바닷가와 평야지대에서는 연을 크게 만들고, 바람이 잔잔한 산간과 내륙지방에는 창호지 반장 정도의 크기로 만든다. 보통 방패연의 표준형은 가로:세로의 비가 2:3 정도의 장방형으로 한다.
    (2) 살 ― 종이가 준비되면 살을 붙이는데 살의 부분 명칭과 역할, 붙이는 순서는 아래와 같다. 연살을 붙일 때는 연 가운데 부분이 평면에서 약 10도 가량 불룩하게 나와야 하고, 연의 굽은 각도에 따라 잘 뜨고 못 뜨게 되므로 손으로 만져서 알맞은 각이 만들어지게 조정해야 한다.
  • ① 머릿살 ― 머릿살은 연이 바람을 타고 공중으로 올라갈 때 정면으로 맞는 바람을 사방으로 흩어지게 하는 역할을 하며, 또한 세찬 바람을 맞을 때 연 윗부분이 견뎌내는 구실을 하므로 5개의 연살 중에서 가장 튼튼하게 만들어야 하고 가장 먼저 붙여야 한다.
    ②③ 귓살(장살) ― 귓살은 연의 형태를 유지하는 기본 뼈대로 바람을 상하 좌우로 흩어지게 하여 연이 공중으로 뜨게 하는 역할을 하는데, 머릿살 다음에 붙인다.
    ④ 가운뎃살 ― 가운뎃살은 연의 중앙을 상하로 가로질러 중심을 잡게 하는 역할을 하는데, 귓살을 붙인 다음에 붙인다.
    ⑤ 허릿살 ― 허릿살은 연의 좌우를 가로지르는 연살로 5개의 연살 중 가장 가늘고 약한 살인데 마지막에 붙인다.

  • (3) 줄 ― 종이에 살을 붙인 다음 줄을 매야 하는데, 만드는 것 못지 않게 중요한 과정이다. 보통 매는 순서는 아래와 같다
  • ① 머릿줄(활벌잇줄) ― 머릿줄은 ㉠과 ㉡사이에 매는 줄로, 약 15도 각도로 연 윗부분이 뒤로 휘어지게 잡아 가장 먼저 맨다.
    ② 윗줄 ― 윗줄은 머릿살 양 끝 ㉠, ㉡에서 ㉤까지의 줄로, ㉠에서 ㉤, ㉡에서 ㉤까지의 길이가 같게 맨다.
    ③ 가운뎃줄 ― 가운뎃줄은 ㉢에서 ㉤까지의 길이로 정하는데, 좀 여유 있게 늘어뜨려 맨다.
    ④ 아랫줄 ― 아랫줄(꽁숫줄)은 방구멍 중앙에서 맨 아래까지를 3등분했을 때, 아래에서 1/3 정도에 구멍을 뚫고 실로 가운뎃살에 실을 매서 ㉣에서 ㉤에 잡아맨다. 이때 길이는 윗줄과 같게 한다.
    연에 실을 맨 다음 그 실과 얼레에서 나온 실을 연결하면 연 만들기가 끝난다.
    보통 연을 만들 때는 연을 날리는 곳의 바람의 세기를 참작하여 연의 크기를 정해야 한다. 방구멍 역시 바람이 강한 해안지방에서는 크게, 바람이 약한 내륙지방에서는 작게 뚫어야 한다.
    얼레는 연줄을 감았다 풀었다 하면서 연을 조정하는 역할을 하는데, 기둥의 수에 따라 2모, 4모, 6모, 8모 얼레가 있다.

  • 3) 연날리기
    연을 날릴 때 꼭 알아두어야 할 것으로 기본적인 지식과 기술이 있는데 아래와 같다.

    ① 연은 바람을 헤치고 올라가지 않고 바람을 타고 올라간다.
    ② 바람이 흐르는 방향으로 연을 띄워 바람을 최대한 이용하도록 해야 한다.
    ③ 연 날릴 때의 몸가짐은 연과 날리는 사람의 앞가슴이 45도 각도로 마주보고 있어야 하며, 연줄 역시 직선에 가깝도록 팽팽하게 당겨야 연을 자유롭게 조종할 수 있다.
    ④ 얼레질을 잘 해야 바람의 흐름과 풍압에 맞춰 연줄을 풀거나 감을 수 있다.
    ⑤ 튀김을 잘 주어야 하는데, 튀김이란 얼레를 잦혀 연을 조종하는 기술을 말한다.
    ⑥ 연이 곧바로 섰을 때 통줄(연줄을 막 풀어 갑자기 많이 풀려나가는 줄)을 주면 연은 왼쪽 또는 오른쪽으로 비스듬하게 기울어진다. 이때 연줄을 재빨리 감으면 기울어진 방향으로 날게 된다.
    ⑦ 통줄을 주어 연이 비스듬하게 될 때 튀김을 주면 연은 거꾸로 방향을 바꾸는데, 이때 얼레를 감으면 연은 수직으로 곤두박질친다. 곤두박질치는 연을 다시 바로 잡고 위로 올릴 때는 튀김을 주어 연줄을 풀어주고 감으면 된다.

  • 4) 연놀이의 종류

    ① 높이 띄우기 ― 연을 약 500m 이상 띄우면 연의 무늬가 보이지 않고, 약 1,000m 가량 높이 띄우면 눈에 가물가물하게 보이고, 그 이상이 넘게 되면 잘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연은 높이 멀리 올라갈수록 바람을 세차게 받기 때문에 연이 망가지거나 연줄이 끊어질 우려가 있다.
    ② 재주부리기 ― 연을 날리는 사람의 손놀림에 따라 연은 왼쪽 또는 오른쪽으로 급회전, 급강하, 급상승 등 다양한 공중곡예를 부린다. 이는 연을 날리는 솜씨에 달려 있지만 우리 나라 연만이 지닌 구조적 특징으로 이와 같은 기동성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③ 끊어먹기 ― 대표적인 연놀이로 연이 서로 엇갈리며 연줄을 비벼서 상대방 연줄을 끊는 놀이이다. 승부는 연실의 질김과 약함에도 달려 있지만 그보다도 연의 조종기술에 의해 좌우되기도 한다.

  • 5) 연의 종류
    우리 나라의 대표적인 연은 방패연이다. 이밖에 주로 어린이들이 많이 날리는 가오리연과 변형연이 있다. 방패연은 연 바탕에 그려진 무늬와 색깔에 따라 이름이 붙여진다.

    ① 꼭지연 ― 꼭지는 연의 이마 가운데에 붙이는 둥근 원형의 색지를 말한다. 꼭지는 방구멍을 오려낸 종이로 만드는데, 크기는 보통 방구멍을 오려낸 종이를 한번 더 도려내 방구멍보다 작게 한다. 경상도에서는 꼭지연을 달연이라고 한다. 꼭지의 색깔이 청색이면 청꼭지연, 홍색이면 홍꼭지연, 검은 색이면 먹꼭지연이라고 한다.
    ② 반달연 ― 이마 가운데 반달형의 색지를 오려 붙인 연을 말하는데, 반달의 빛깔에 따라 명칭이 다르다. 먹반달연은 검은 색지를 반달형으로 오려 붙인 연이고, 홍반달연은 붉은 색지를 오려붙인 것이고, 임반달연은 연의 이마에 장방형 색지 양쪽 귀를 둥글리거나 모만 접어서 반달모양으로 붙인 연을 말한다.

  • ③ 치마연 ― 상반부는 백색 그대로 놓아두고 하반부만 여러 가지 빛깔을 칠한 연을 말하는데, 마치 여인들의 치마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하반부의 빛깔이 검은 연은 먹치마연, 푸른 연은 청치마연, 붉은 연은 홍치마연(분홍치마연), 삼등분한 연은 삼동치마연, 사등분한 연은 사동치마연, 여러 가지 세로로 칠한 연은 색동치마연이라고 한다.

  • ④ 동이연 ― 동이란 말은 연의 머리나 허리를 '동이다'라는 말이다. 즉 어떤 물건이 흩어지지 않도록 묶는다는 뜻인데, 여기서는 연의 머리나 허리에 색칠을 하는 것을 말한다. 머리에 동이면 머리동이연이고 허리에 동이면 허리동이연이라고 한다.

  • ⑤ 초연 ― 연의 꼭지만을 제외하고 전체를 동일한 색으로 칠한 것을 말하는데, 빛깔에 따라 전체가 검은색이면 먹초연, 푸른색이면 청초연, 붉은색이면 홍초연, 노란색이면 황초연, 보라색이면 보라초연이라고 한다.

  • ⑥ 박이연 ― 연의 전체나 일부분에 동전 크기의 점이나 눈, 긴 코 같은 모양을 박은 연을 말한다. 돈점만한 흰점을 드문드문 박은 연은 돈점박이연, 귀머리장군연에 직사각형 모양의 붉은 꼭지를 박은 연은 귀머리장군긴코박이연, 양쪽 삼각형에 각각 크고 작은 둥근 흰 점을 둘 혹은 셋씩 박은 연은 눈깔귀머리장군긴코박이연이라고 한다.

  • ⑦ 발연 ― 연의 맨 아래나 좌우 가장자리에 발 모양의 종이를 붙인 연을 말한다. 맨 아래에 네가닥의 길다란 색지나 흰 종이를 오려 붙인 연은 사족발연, 국수같이 가늘고 길다랗게 십여 가닥을 붙인 연을 국수발연, 좌우 가장자리에 색지를 붙이거나 빛깔을 칠한 종이로 지네발 모양으로 오려서 촘촘히 붙인 연은 지네발연이라고 한다.
    ⑧ 기타 연 ― 연의 모양이나 그림에 따라 다양한 이름이 붙는데 바둑판처럼 생긴 연은 바둑판연, 가오리처럼 생긴 연은 가오리연, 호랑이처럼 생긴 연은 호랑이연 등으로 불린다. 또한 사람 머리에 쓰는 관처럼 생겼다고 관연, 연의 전면에 아무 장식도 하지 않은 흰색 그대로의 연을 상주연, 연을 날리다가 음력 정월 보름에 송액(送厄)이라고 써서 멀리 날려버리는 액막이연, 요즘에 어린이들이 흔히 날리는 가오리처럼 생긴 가오리연 등 종류가 수백 가지이다.

교과서 속의 놀이

연날리기는 바람을 온몸으로 느끼고 이용하는 방법을 깨닫게 하는 놀이이다. 어디에서 바람이 부는가· 어느 정도 세게 부는가· 지금 연을 날리는 것이 좋을까· 바람이 약해지기를 기다릴까· 등을 생각하며 촉각을 세우고 있는 그 순간, 자연과 인간이 하나된 모습을 볼 수 있다.
하늘 높이 오른 연을 멀리 또는 가깝게 올렸다 내렸다 마음대로 조종하면서, 그 동안 만드는 과정에서의 어려움은 하나의 즐거움으로 승화된다. 연날리기는 만드는 과정에서 손의 조작능력이 향상되며 어떤 형태로, 어떤 그림을 넣을까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창의력이 길러진다. 특히 무엇보다도 바람에 대해 몸으로 깨닫게 된다는 점에서 교육적 효과가 뛰어난 놀이이다. 또한 추운 겨울, 방안에서 웅크리고 있기보다 밖으로 나가 추위를 이기는 동안 체력, 지구력 등이 길러지게 된다.
기타

연은 일본을 비롯하여 중국·말레이시아·태국·인도·싱가포르·네팔 등에서도 날리는데, 그 모양새나 과학적 원리가 우리 연을 따라 갈 수 없다. 우리 연을 대표하는 방패연은 날리는 사람의 손놀림에 따라 올라갔다 내려왔다, 좌우로 돌아갔다 다시 올라가고 또 뒤로 물러갔다 할 수도 있고 얼마든지 오래, 높이 날릴 수 있다. 이렇게 재주부리기가 가능한 것은 연의 구조가 과학적으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이다.
방패연은 크고 작은 것을 막론하고 전부가 짧은 사각형으로 가로:세로의 비율이 약 2 : 3 정도의 장방형으로 되어 있다. 장방형은 줄을 3~4곳에 매기 때문에 아래에서 높이 뜬 연을 조종하기가 쉽다. 또한 가운데 둥글게 방구멍을 뚫어 바람이 잘 빠지므로 강한 바람에도 연이 망가질 염려가 없다. 그리고 머리 부분은 구부린 유선형으로, 항상 바람을 많이 받는 연 이마쪽의 바람이 강하게 부딪히지 않도록 만들어져 있다. 또한 맨 아래에는 연살을 대지 않아 하체가 가볍게 되어 있으며, 머릿살 양쪽 귀와 가운데 구멍에 십자로 교차되는 곳과 가운뎃살 좌우에 연줄이 비스듬히 또는 아래에서 올라와 가운뎃줄과 한데 모여 느슨하게 매어져 날리게 되므로 연 전체나 또는 그 일부분이 연줄 조종에 따라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기동성을 지닐 수 있다.
이런 과학적인 원리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여러 번 날리면서 어떻게 하면 더 잘 날 수 있을까, 궁리에 궁리를 거듭하면서 바람의 움직임과 연과의 관계, 연줄과의 관계를 과학적으로 찾아낸 결과라 여겨진다.
게다가 바람이 많이 부는 해안가나 강가에서는 연의 크기와 방구멍의 크기를 크게 뚫는 반면, 산이 많은 곳이나 평지에서는 연과 방구멍의 크기를 작게 뚫었다. 이것은 각 지방의 특성을 연에 반영한 것으로 과학적인 사고를 엿볼 수 있는 예가 될 것이다.
또한 연줄을 감는 얼레를 만들어 감고 푸는 것을 쉽게 했다. 이것은 실패와는 다르게 물레의 원리를 이용해서 중앙에 고정 막대가 있고 겉의 틀이 돌아가게 함으로써 빨리 풀고 감을 수 있도록 했다.
연날리기는 보통 정월 대보름이 지나면 더 이상 하지 않았다고 한다. 대보름이 되면 연에 액(厄)또는 송액(送厄)이라고 써서 날렸다고 한다. 이는 그해의 나쁜 액을 멀리 날려보냄으로써 좋은 일만 있기를 기원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
  • 제주특별시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리 2045번지 (주) 바람의 정원 TEL. 031-494-9191 FAX. 031-494-1441 사업자등록번호 616-81-72098
    Copyright (c) 2015. windnkite.co.kr All rights reserved.